디지털타임스

 


과기정통부,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개발에 240억원 신규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이버보안 필요성 증가...예산 전년比 22% 증가
글로벌 선도국과 기술 개발 협력·인력교류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개발' 사업의 올해 신규과제 공모를 시작한다. 총 240억원 규모 20개 과제로 구성됐다.

이번 사업은 지난 2월 1일 발표한 '사이버보안 임무중심 전략 로드맵' 후속조치로 사이버보안 분야 세계 유수 대학·연구소 등과 공동 연구와 인력교류 등을 진행한다.

최근 AI(인공지능) 등 신기술 발전으로 사이버 위협이 고도화, 지능화 됨에 따라 사이버보안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사이버보안을 12대 국가전략기술로 선정, R&D(연구개발) 예산을 작년 932억원에서 올해 1141억원으로 22% 확대했다.

올해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보안 기술과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선도국과 기술 개발 협력, 인력교류 등을 새롭게 추진하는 한편, 수요가 급증한 AI·네트워크 보안 및 공급망 보안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에 공모하는 과제는 선진공동연구형, 인력파견형, 데이터 및 네트워크 보호 기술 개발로 구분된다.

먼저 선진공동연구형은 국내 사이버보안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대학·연구소와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 기관이 최소 1곳 이상과 R&D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연구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지원 분야는 국내 기업이 독자 개발할 시 난이도가 높고 기술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아 공동연구 필요성이 큰 분야에 해당한다. SW(소프트웨어) 공급망 보안을 위한 SBOM(소프트웨어자제명세서), AI 기반 취약점 탐지, 6G·자율주행차 무선통신(V2X) 보안 등이다. 3년간 총 33억원(4개 과제)을 지원한다.


인력파견형은 사이버보안 분야 세계 유수 대학, 연구소, 기업 등에 파견되는 인력을 선발하고 관리하는 주관기관을 선정, 기관을 통해 인건비, 체재비, 항공료 등을 최대 2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파견 인력은 박사 후 연구원 10명, 석·박사 대학원생 5명 등이다.
이를 통해 국내 우수 인재들의 연구역량 증진과 해외 네트워킹을 지원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보호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5.5년간 12억원을 지원한다.

데이터·네트워크 보호 기술개발 사업은 데이터 프라이버시 보호, AI 모델 취약성 분석·평가, 이동통신 환경에서 정보유출 방지 등 디지털 심화 시대에 수요가 증가하는 AI·데이터·네트워크 보안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최근 국가 간 사이버戰이 본격화되고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면서 사이버보안이 국가안보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사이버보안 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인재들이 세계 최고의 기관과 함께 연구하고 역량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욱기자 wook95@dt.co.kr

과기정통부,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개발에 240억원 신규 지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