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난해 국민 2명 중 1명은 AI 서비스 경험…생성형 AI 경험도 17.6%"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 2명 중 1명은 일상에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경험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이 일상에서 AI(인공지능) 서비스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가구와 개인의 인터넷 이용 환경과 이용률, 이용행태 등을 조사해 '2023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지난해에는 챗GPT 등 생성형 AI 서비스의 등장과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 이후 일상 회복에 따라 인터넷 생활에 큰 전환점이 발생했다.

일상 생활에서의 AI 서비스 경험률은 지난 2021년 32.4% 수준이었으나, 주거 편의, 교육·학습, 교통 등 다양한 국민생활 분야에서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2022년 42.4%, 지난해 50.8%로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특히 6~19세는 66%, 20대는 61%, 30대는 65.8%의 경험률을 보이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AI 서비스의 일상화가 빠르게 확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 속 AI 서비스 경험을 가장 많이 한 생활 분야는 주거 편의(20.8%), 교통(16.6%), 교육·학습(1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다수의 최신 가전제품 및 자동차 등에 AI기반 서비스와 자율주행 프로그램 등이 내장되고, 다양한 교육 소프트웨어에 AI기능이 추가되는 추세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생성형 AI 이용 경험을 실태조사 문항으로 포함했다. 조사대상자의 생성형 AI 서비스 경험률은 17.6%로 나타났으며, 40대 이하 세대는 5명 중 1명 이상이 생성형 AI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조사에서 60대 이상 고령층의 인터넷 이용률은 81.1%에 달했다. 특히 70대 이상의 인터넷 이용률(64.4%)과 SNS이용률(26.4%)이 크게 상승했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디지털 심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특히 AI 기술은 이미 우리 국민의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며 "AI 기술이 국가 경제·사회에 혁신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지난해 국민 2명 중 1명은 AI 서비스 경험…생성형 AI 경험도 17.6%"
2023 인터넷이용실태조사 주요 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