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체국 집배원들, 전국 도서지역 가스안전 살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체국 집배원들, 전국 도서지역 가스안전 살핀다
조해근(가운데) 우정사업본부장, 박경국(왼쪽)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이호중 대한LPG협회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 회의실에서 에너지 복지 취약계층의 가스안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앞으로 우체국 집배원이 복지 등기우편물을 배달하면서 전국 도서 지역에 대한 가스 안전을 살핀다. 일부 지역에서 지난해 10월부터 시범적으로 진행된 사업에선 위험사례 5건이 발견돼 긴급 조치가 이뤄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5일 에너지 복지 취약계층의 가스안전관리 지원을 위해 한국가스안전공사, 대한LPG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육지와 단절돼 LP가스를 주 연료로 사용하는 도서지역 에너지 복지 취약계층의 사고 위험성이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집배원은 가스 안전 복지 등기우편물을 배달하면서 가스 사용 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가스안전공사에 전달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안전 상태를 파악하고 조치를 사전에 마련할 수 있게 된다. 복지등기 우편요금은 LPG수입사가 조성한 기금이 활용된다고 대한LPG협회는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전남 여수 등 도서지역 8900여 세대를 대상으로 한 시범운영 결과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집배원이 가스 누출 등 총 5건의 위험사례를 발견해 긴급 조치가 이뤄졌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가스 안전 복지등기 우편서비스를 통해 전국 도서 지역에 거주하는 에너지 복지 취약계층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정부기관으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공적역할 강화를 위한 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