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1차례 선처받고도 또" 짧은 바지·치마 여성들 몰카 50대, 법정구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심, 징역 2년 실형, 10㎝ 음주운전도
재판부 “나쁜 습성 못 버려”
"21차례 선처받고도 또" 짧은 바지·치마 여성들 몰카 50대, 법정구속
몰카 [연합뉴스]

제주에서 짧은 바지나 원피스를 입은 여성을 불법 촬영하는 수차례 '몰카 범행'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된 50대가 경찰 조사를 앞둔 상태에서 원주에서 또다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가 결국 법정 구속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단독 김도형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반포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59)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아울러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프로그램 이수 △2년간 신상 정보를 정보통신망에 공개·고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에 각 3년간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2일 오후 제주시의 한 편의점 앞과 호텔 엘리베이터 등지에서 짧은 바지 또는 원피스를 입은 여성들에게 접근, 휴대전화로 치마 밑을 불법 촬영하는 등 7차례에 걸쳐 몰카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현장에서 단속된 A씨는 경찰조사를 앞둔 상태에서 불과 20여일 뒤인 같은 해 8월 24일 오후 9시 40분 원주의 한 편의점에서 40대 여성의 치마 밑을 몰래 촬영한 사실이 드러나 공소장에 범죄사실이 하나 더 추가됐다.

같은 해 9월 25일 오후 10시 3분 원주시의 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05%의 만취 상태에서 K9 승용차를 10㎝가량 음주 운전한 혐의도 추가됐다.

앞서 A씨는 2018년 7월부터 같은 해 9월 말까지 모두 21차례에 걸쳐 불특정 다수 여성의 치마 속 등을 촬영한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집행유예가 종료된 2021년 9월에는 여성의 신체를 촬영해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김 부장판사는 "제주에서 현장 단속되고도 자숙하지 않고 원주에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며 "수강명령 등으로도 피고인의 나쁜 습성이 개선되지 않는 만큼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시했다. A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상급법원이 항소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