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게 두 마리에 37만원? `깜짝`…"소래포구가 소래포구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게 두 마리에 37만원? `깜짝`…"소래포구가 소래포구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 캡처]

"대게 두 마리에 37만 8000원."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일부 상인들의 도를 넘은 '바가지 요금'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 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 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생선선생은 지난 12일 소래포구를 다녀왔다면서 "사람들이 쌍욕을 하던 게 이제는 이해가 간다. 여긴 안 될 것 같다. 곪아도 단단히 곪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소래포구 어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끊임없는 호객행위가 이어졌다. "다른 곳 좀 보고 오겠다"고 하고 자리를 이동하니 바로 옆 상인이 말을 걸어왔다.

또 바가지 상술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가격표에 적힌 1㎏당 4만 원이라는 말과 달리 상인은 5만 원을 불렀다. 안 사도 되니 무게를 달아 보자면서 정작 몇 ㎏인지는 보여주지 않으면서 "대게 두 마리에 37만 8000원, 킹크랩은 54만 원"이라고 말했다.

생선선생은 "끌려와 설명만 들었는데 안 사서 죄인이 된 거 같다"며 "A부터 Z까지 좋은 이야기를 단 한마디도 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래포구가 소래포구했네, "혈압 오른다", "안 가는 게 방법" 등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6월 다리 없는 꽃게 사건으로 논란이 됐던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은 큰절 사죄까지 하며 눈속임 상술 근절을 약속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