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의사, 받은 혜택 사회에 돌려줘야"…서울대 의대 졸업식서 `뼈있는 축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사, 받은 혜택 사회에 돌려줘야"…서울대 의대 졸업식서 `뼈있는 축사`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열린 '제78회 전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최근 전공의 이탈 등 의사 집단의 집단행동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의사들이 그동안 받은 혜택을 사회에 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정은 서울대 의과대학장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 의과대학 행정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회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의사의 사회적 책무 수행을 강조했다.

김 학장은 "지금 의료계는 국민들에게 따가운 질책을 받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여러분이 열심히 노력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지만 사회에 숨은 많은 혜택을 받고 이 자리에 서 있다"고 했다. 이어 "의사라는 직업은 국민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회에서 함께해야 하는 숭고한 직업이다. 의사가 숭고한 직업으로 사회적으로 인정받으려면 높은 경제적 수준이 아니라 사회적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받은 혜택을 사회에 돌려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가진 의사, 사회적 책무성을 위해 희생하는 의사가 될 때 서울대 의대의 위대한 전통은 국민 신뢰 속에 우리나라 미래 의료·의학계를 이끌어갈 수 있다"고 했다.

축사에 나선 김영태 서울대병원장도 "현재 대한민국 의료계가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다. 의료인으로서 환자의 건강이 최우선이고,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웅희 동창회 부회장은 축사에서 "(이번 졸업생들이) 2020년 정부의 불합리한 의료 정책으로 전국 의대생들이 동맹휴업에 나섰을 때 중심에 섰다. 또다시 무리한 의대 정원 확대 정책으로 (의료계가) 깊은 혼돈에 빠졌다"라며 정부를 질책했다. 그러면서 "단합된 의지와 지혜로 그동안의 어려움을 극복해왔듯 이번에도 국민이 바라고 우리가 납득할 수 있는 방향으로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모두 133명의 학생이 의학사를 받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