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CI, 에코바디스 ESG 평가서 `플래티넘 메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양그룹은 자사의 화장품·퍼스널케어 소재 전문 계열사 KCI가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업체인 에코바디스의 2024년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메달'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에코바디스 지속가능성 평가는 전 세계 180개국, 12만개 이상의 기업이 활용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ESG 평가 플랫폼이다. 환경, 노동·인권, 윤리, 지속가능한 조달 등 기업의 총체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해 플래티넘(상위 1% 이내), 골드(상위 5% 이내), 실버(상위 15% 이내), 브론즈(상위 35% 이내) 순으로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KCI는 2013년부터 에코바디스의 지속가능성 평가를 받기 시작해 2017년, 2019년, 2020년에 실버 메달, 2021년과 2023년에는 골드 메달을 획득했으며, 올해는 전 세계 상위 1% 기업에만 부여하는 플래티넘 메달까지 획득하게 됐다.

올해 평가에서는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설치해 ESG와 관련된 주요 정책을 제·개정하고 임직원에게 관련 교육을 제공해 노동과 인권에 대한 관리가 개선된 점, 협력업체 평가를 통한 공급망 관리가 개선된 점 등을 높이 평가 받았다.

KCI는 앞으로 ESG경영 내재화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장단기 목표와 전략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진용 KCI 대표는 "최근 글로벌 기업들은 파트너사를 선정할 때 제품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기업의 ESG경영 수준을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삼고 있다"며 "이번 에코바디스의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전 세계에 지속가능한 건강과 아름다움을 전파하는 친환경 퍼스널케어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KCI, 에코바디스 ESG 평가서 `플래티넘 메달`
KCI가 글로벌 ESG 평가업체인 '에코바디스'(EcoVadis)'로부터 획득한 플래티넘 메달 인증서. 삼양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