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도현 과기정통부 차관, 사이버보안 점검…"AI·디지털 G3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도현 과기정통부 차관, 사이버보안 점검…"AI·디지털 G3로"
강도현(맨 오른쪽) 과기정통부 2차관이 26일 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 방문해 근무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강도현 신임 제2차관이 26일 취임식 이후 곧바로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를 방문, 국민과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공격 대응현황과 비상 대응체계를 긴급 점검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제 해킹조직 등 우리나라 기업·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국내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개인정보 해킹과 랜섬웨어 유포 등도 계속 발생하고 있어 사이버위기상황에 대한 경계를 한층 강화해야할 상황이다. 이번 방문은 강 차관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그만큼 사이버안전 강화와 디지털서비스 안정성 정립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중심으로 해킹·랜섬웨어·스미싱 등에 대비해 사이버 현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사이버공격에 따른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통신사 및 주요기업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들과 상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한 강 차관은 "우리나라 디지털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이버안전이 먼저 담보돼야만 한다"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사이버 세상을 위해 저부터 혁신과 쇄신으로 열심히 뛸 것이며, 여러분도 사이버안전현장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강 차관은 취임사를 통해 앞으로 핵심 정책방향으로 △생성형AI(인공지능)와 AI반도체 등 AI 글로벌 성장 생태계 구축 △국가 전반의 디지털 혁신 가속 △AI 일상화 시대에 걸맞은 지역·세대·문화 등 격차 해소 추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통신 시장 개선 △안전한 디지털 환경 △글로벌 디지털 리더십 확보 등을 강조했다.

그는 "AI 등 정책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의미 있는 성과를 위해서는 부처 간 칸막이를 과감하게 부수고 국민과 산업이 요구하고 있는 현장에서 실감하는 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해야한다"며 "글로벌 AI 각축전이 본격화되는 올해를 'AI·디지털 G3' 시대를 여는 운명의 한 해로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