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이피알 키운 CJ온스타일 "올해도 중소형 뷰티 육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온스타일이 에이피알, 프란츠, 글램팜 등 중소형 뷰티 브랜드 육성과 직접 투자의 가시적 성과를 바탕으로 관련 카테고리 매출을 2배 이상 끌어올렸다고 21일 밝혔다. 회사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유망 중소형 브랜드를 적극 발굴,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홈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디큐브'를 운영하는 뷰티 테크 기업 에이피알(APR)을 꼽았다. 메디큐브는 CJ온스타일에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70% 이상 성장했다. 신제품 출시 때마다 TV부터 모바일 라이브까지 CJ온스타일의 원플랫폼을 활용해 전방위적으로 홍보한 결과라고 회사측은 소개했다.

예를 들어 지난해 11월 '에이지알 부스터프로'를 업계 최초로 CJ온스타일에 론칭하고 원플랫폼 캠페인을 운영한 결과, 방송 5회만에 주문액 42억원이라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고 전했다.

회사는 '에이피알'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을 보고 지난해 6월 직접 투자를 하기도 했다. 에이피알은 올해 첫 코스피 상장사로 시장에서 높은 기업 가치를 인정받으며 오는 27일 상장 흥행이 전망되고 있다.

이 밖에도 CJ온스타일 뷰티 MD들이 발굴한 줄기세포 배양액 스킨케어 브랜드 '프란츠', 프로페셔널 고데기 전문 브랜드 '글램팜', 비건 뷰티 브랜드 '아렌시아' 등도 CJ온스타일에서 신상품을 출시해 지난해 각각 320%, 150%, 600%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회사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유망 중소형 브랜드를 적극 발굴·투자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해 4월 CJ그룹 계열사 중 처음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기술창업 투자 프로그램 '팁스' 운영사로 선정돼 뷰티·건기식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CJ온큐베이팅(CJ Onstyle+Incubating)'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CJ온스타일 관계자는 "중소형 뷰티 브랜드의 등용문으로서 발굴부터 원플랫폼을 통한 육성, 직접 투자까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에이피알 키운 CJ온스타일 "올해도 중소형 뷰티 육성"
CJ온스타일 메디큐브 신제품 '부스터 프로' 판매 방송 캡쳐. CJ온스타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