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2대 메세나협회장에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크라운해태제과는 윤영달(사진) 회장이 제 12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에 취임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는 한국메세나협회는 지난 20일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2024년 정기총회를 열고 제12대 회장으로 윤영달 회장을 선출했다. 윤 회장은 2012년부터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을 맡아왔으며, 올해부터 3년간 협회를 이끌 예정이다.

한국메세나협회는 기업 메세나 활동을 통해 문화예술에 대한 국민의식을 높이고, 한국의 경제와 문화예술의 균형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1994년 경제 5단체와 기업들이 참여해 설립한 단체다.

윤 회장은 취임식에서 "고객 없는 기업은 없고, 모든 고객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문화예술지원은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필요하다"며 "문화예술이 융성해야 고객이 더욱 행복하고 기업도 더욱 발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더 많은 기업에게 알리고 동행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영달 회장은 문화예술을 기업 경영전략으로 삼은 아트경영을 처음으로 주창한 기업인으로 지난 20여년 동안 국악, 조각, 시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하며, 임직원과 함께 직접 배우고 고객들에게 문화예술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12대 메세나협회장에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지난 20일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웨스턴 조선 서울에서 제12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으로 취임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크라운해태제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