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휴식 후 심박수 80 bpm 이상이면 당뇨위험 2.2배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심박수와 당뇨 위험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심박수가 높으면 당뇨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우리나라 40세 이상 성인 남녀 8313명을 대상으로 안정시 심박수와 당뇨 발생 위험을 평가한 연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 지역사회 코호트 2001~2018 자료를 활용해 18년간 2년마다 반복 측정이 이뤄진 통계 분석 방법을 사용했으며, 남녀 간 서로 다른 양상을 최초로 확인한 연구 결과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상태에서 1분간 뛰는 심장 박동수인 안정시 심박수는 성인의 정상 범위가 60~100bpm으로 알려져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녀 모두 안정시 심박수가 80 bpm 이상이면 60-69 bpm일 때보다 당뇨 위험이 약 2.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정시 심박수 변화량에 따른 당뇨 위험을 분석한 결과, 안정시 심박수가 5 bpm 미만으로 변화한 경우와 비교했을 때 5 bpm 이상 감소할 경우 남자는 약 40%, 여자는 약 20% 당뇨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정시 심박수가 평균 2.2년 간 5 bpm 이상 증가한 경우에는 여자에서 당뇨 위험이 약 1.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자는 유의한 변화가 없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 국제학술지에 온라인 게재됐다.

안정시 심박수는 병원 방문 없이도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 등을 통해 주기적으로 쉽게 자가측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질병청은 이번 연구를 통해 안정시 심박수로 당뇨병 고위험군의 판별이 가능하며, 당뇨병 위험 예측을 위한 도구로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현영 국립보건연구원장은 "본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첫걸음으로 안정시 심박수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당뇨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필요하다"며 "안정시 심박수가 높거나 여성에서 안정시 심박수가 많이 증가하는 경우 당뇨의 위험 신호가 될 수 있으니 건강 검진 등을 통해 미리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휴식 후 심박수 80 bpm 이상이면 당뇨위험 2.2배 증가"
안정시 심박수 및 안정시 심박수 변화량과 당뇨의 위험. 질병관리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