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전 세계 올레드 TV 11년 연속 1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 전 세계 올레드 TV 11년 연속 1위
LG 시그니처 올레드 M.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올레드와 QNED를 앞세운 투 톱 전략을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회사는 세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에서 11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퀀텀닷LCD(액정표시장치) 시장에서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LG 올레드 TV 출하량은 약 300만대로 출하량 기준 OLED 시장 점유율 약 53%를 차지했다.

초대형, 프리미엄 TV 수요 증가와 맞물려 지난해 북미·유럽 등 프리미엄 TV 시장 내 75인치 이상 초대형 TV의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금액 기준 20%를 돌파했다.

전체 OLED TV 시장에서 75인치 이상 초대형 TV가 차지하는 금액 비중 역시 25%를 넘어섰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TV가 차지하는 출하량 비중 역시 13.3%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OLED TV의 최근 5년간 출하량은 지난해까지 연평균 70%에 육박하는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LG전자는 지난해 75인치 이상 초대형 OLED TV 시장서 출하량 기준 6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회사는 세계 최초 4K·120Hz 무선 전송 솔루션을 적용한 97인치·83인치·77인치 등 무선 올레드 TV 시리즈를 북미·유럽에 선보였다.
LG전자는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TV'와 'LG 나노셀 TV'를 앞세워 LCD TV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LG QNED TV는 퀀텀닷 LCD TV 시장에서 점유율 기준 14.7%로 2위에 올랐다.

한편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TV 출하량은 2억135만대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전 세계 LCD TV 출하량 역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2억대를 밑돌았다. LG전자를 포함한 글로벌 OLED TV의 출하량은 560만대 수준을 기록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