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 없다고? 몸으로 때워라"…女후배 수년간 성폭행한 20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돈 없다고? 몸으로 때워라"…女후배 수년간 성폭행한 20대
성폭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돈을 빌려 간 뒤 이를 갚지 않았다는 이유로 후배를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홍성지청은 대학교 여성 후배를 가스라이팅해 성적으로 착취한 혐의(강간치상 및 강요 등)로 지난달 31일 A씨를 구속 기소했다.

A씨는 피해자인 B씨가 수십만 원 가량의 돈을 빌린 뒤 갚지 못하자 B씨에게 "몸으로 떼우라. 그렇지 않으면 채무 불이행으로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말하며 협박했다. 또 2021년부터 2023년까지 2년 동안 강제로 성관계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에게 '성폭행으로 신고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아내거나 B씨를 압박해 일부 금액을 갈취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남기기도 했다.


B씨는 지인과 상담 후 가스라이팅에 따른 성범죄를 당했다고 경찰에 고소했으나 경찰은 "외력에 의한 강압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A씨의 사건을 불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직접적인 물리력 행사가 수반되지 않더라도 각서 작성 경위 등 강요와 협박을 동반한 심리적 지배에 따른 성범죄라고 보고 지난해 7월 재수사를 요청해 결국 A씨를 구속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