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당대표 서울로 이송한 민주당이 지방의료 강조할 자격 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당대표 서울로 이송한 민주당이 지방의료 강조할 자격 있나
이재명 대표의 수술을 집도한 민승기 서울대병원 이식혈관외과 교수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수술 경과와 회복 과정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치료 중인 서울대병원이 4일 치료 경과와 부산대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 대표를 이송한 배경을 설명했다. 수술 결과가 좋아 이 대표는 회복중이라고 하니 천만다행이다. 이 대표가 이송된 지 이틀이 지나도록 치료와 관련해 병원측이 아닌 비의료인인 민주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해 궁금한 상황이었다. 부산대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한 것과 관련해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119닥터헬기를 이용한 이송도 '황제이송' 특권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서울대병원 집도의와 응급처치를 맡았던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의사들에 따르면 경정맥 손상이 있었지만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었다. 반면 이송과정에서 위험해질 수 있음은 주목했다. 그런데도 민주당과 이 대표 가족은 서울대병원 이송을 결정했다. 가족이 있는 이 대표의 거주지 가까운 곳으로 이송할 필요는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환자 안전이 최우선 고려됐어야 했다.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국내 최고 수준의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도 무시됐다. 부산에서도 충분히 치료할 수 있고 이송과정의 위험도 예상되는 상황인데 서울로 옮긴 것은 누가 봐도 부산대병원의 능력을 신뢰하지 않은 것으로 비칠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지방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지역의사제와 지역거점병원 육성을 제안해왔다. 서울로 몰리는 의료 수요를 분산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번 경우처럼 지역 최고수준의 병원도 외면하는 마당에 어떻게 국민들에게 지방 병원에서 치료받으라고 권할 수 있나. 특히 이날 홍익표 원내대표는 대한의사협회 신년하례회에 참석해 지방의료체계를 강조했다. 말 따로 행동 따로다. 그러니 부산의사회가 '지역의료계를 무시하고, 의료전달체계를 짓밟아 버린 민주당의 표리부동한 작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고 민주당의 위선을 지적한 게 아닌가. 만약 이 대표가 부산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완쾌돼 퇴원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부산시민들은 물론 많은 국민들이 환영했을 것이다. 최고의 총선 득표전략이 될 수도 있었다. 이제 민주당이 지방의료를 강조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게 됐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