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비대위 체제 與… 사즉생 각오로 쇄신해 민심에 다가서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비대위 체제 與… 사즉생 각오로 쇄신해 민심에 다가서야
14일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 지도부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대표가 사퇴한 국민의힘이 14일 중진 연석회의 및 최고위원회의를 잇따라 열고 '당 지도체제'를 비대위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비대위 체제로 빨리 지도 체제를 바꾸는 게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그러면서 "능력과 실력을 갖춘 분을 기준으로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비대위원장을 선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르면 다음 주 비대위가 출범할 전망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비대위원장을 선임하겠다는 방침이다. 당 안팎에서는 비대위원장 후보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총선 후보자를 공천하는 공천관리위원회는 내년 1월 10일까지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에따라 국민의힘은 내년 4월 총선을 비대위 체제로 치르게 됐다.

당초 조기 선대위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등장했었다. 결국 '비대위 체제'로 결정났다. 지지율이 30%대에서 반등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 이대로라면 총선 참패가 분명할 것이란 우려감이 커지면서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일단 비대위 출범을 계기로 집권 여당이 더 이상 불안한 모습을 보여선 안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차가워진 민심의 현주소를 직시하고 환골탈태에 나서야 한다는 점이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중요하다. 기득권을 과감하게 내려놓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여당이 현재 당면한 위기가 정작 내부에서 비롯된 것임을 비추어 볼때 결자해지의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 누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비대위원장의 임무도 막중하다. 현장의 여론을 대통령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눈치만 살핀다면 비대위 체제의 취지는 무색해질 것이다.


쇄신에도 때가 있는 법이다. 국민의힘은 지금이 돌파구를 찾아야 할 때임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곁으론 혁신을 외치지만 속으로 기존 행태와 별반 다름이 없다면 내년 총선은 필패다. 이제 비대위가 출범하니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 국민들은 정치판까지 확 바꿔버릴 총체적 쇄신을 원하고 있다. 쇄신의 승부수를 띄워야 총선 승리가 가능하다. 국민의힘은 생즉사 사즉생(生則死 死則生)의 각오로 쇄신해 민심에 다가서야 한다. 적어도 국민들이 동감하는 수준까지 자기혁신을 보여준다면 민심은 가까워질 것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