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장제원 이어 김기현도 결단해야 국힘 회생 불씨 살아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장제원 이어 김기현도 결단해야 국힘 회생 불씨 살아난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윤' 핵심 3선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장 의원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역사의 뒤편에서 국민의힘 총선 승리를 응원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밝혔다. 장 의원은 당 혁신위가 주류 희생을 요구하자 지지자 4000여명을 모아놓고 "정치인생 연장하며 서울에 안 가겠다"고 반발했었다. 그러나 결국 그는 첫 불출마 선언자가 됐다. 국민의힘의 혁신위가 성과가 없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장 의원이 주류의 희생에 기꺼이 화답함으로써 국민의힘이 일단 구제불능의 당은 아니라는 점을 각인시켰다.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의 일등공신 중 한 명이었던 장 의원이 기득권을 내려놓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늦은 감이 없지 않으나 그의 불출마 선언은 평가 받아야 마땅하다.

이제 국민의힘은 제2, 제3의 불출마 선언이 나와야 한다. 아무래도 다음 주자는 김기현 대표가 돼야 할 것이다. 김 대표는 장 의원과 함께 핵심 친윤이다. 지난 3월 당대표에 선출된 것도 용산의 지원에다 장 의원과의 '김장연대'가 뒷받침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리더십은 당 지지율이 답보상태인 것에서도 알 수 있듯 이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당 대표는 현장의 국민 목소리를 대통령에 전하고 당과 정부의 협력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는 역할인데,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지지부진한데도 김 대표는 대통령에게 직언을 하지 못하고 무기력한 모습만 보였다. 장 의원은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나를 밟고 윤 정부를 성공시켜달라"고 했다. 그만큼 지금 윤 정부는 총선 승리를 위해 대대적 국정 일신을 해야 하고 그 모티브가 절실한 시점이다.


장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꺼져가던 국민의힘에 쇄신의 기류가 돌아왔다. '김장연대'의 한축인 김기현 대표의 거취에 시선이 쏠렸다. 김 대표는 11일 혁신위 보고를 받고 "말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장 의원 불출마 선언 이후 김 대표는 일정을 취소하고 숙고에 들어갔다고 한다. 김 대표는 기회 있을 때마다 소셜미디어에 자기희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김 대표는 기득권, 중진, 친윤의 상징성을 갖는다. 그의 희생은 다른 주류 기득권의 연쇄적 희생을 촉발할 것이다. 장 의원에 이어 김 대표도 결단해야 국민의힘에 회생의 불씨가 살아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