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탈당` 이상민, `신당설` 이낙연 비공개 회동…"본래의 민주당 재건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탈당` 이상민, `신당설` 이낙연 비공개 회동…"본래의 민주당 재건해야"
무소속 이상민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사무실에서 대화를 나눈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과 이낙연 전 대표가 11일 비공개 회동을 하고 "본래의 민주당을 재건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이 전 대표 사무실에서 40분 가량 비공개 면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은 이 전 대표의 제안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치의 일그러진 상황을 걱정했다"면서 "이 전 대표는 그동안의 우려와 걱정을 말하면서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소명감을 갖고 한국 정치를 바로잡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세력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전 대표는 여러가지 상황이 있고, 그 뜻을 같이 하는 훌륭한 분들을 뒤에 모아서 세력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이 전 대표에게 지금의 '민주당은 이재명 사당이고 개딸(개혁의딸)당으로 변질됐다. 원래의 민주당을 재건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다"고 전달했다. 이어 "이 전 대표도 (민주당 재건 발언에) 공감했다"며 "이 전 대표가 오늘과 같은 자리를 가지면서 많이 대화하고 지혜를 모아보자고 했다"고 부연했다.

다만, 이 의원과 이 전 대표 간의 구체적인 신당 창당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창당과 관련해) 그렇게까지 말씀을 나눈 것은 아니다"라며 "한국 정치의 일그러진 모습이나 퇴행하는 것들을 보고 그냥 있을 수 없다는 여러가지 해법들, 말씀을 많이 나누고자 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변질된 민주당을 뜯어 고치려 해봤자 부질없다"며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전통적인 민주당의 재건, 복원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 전 대표의 신당설을 공개 비판한 김민석 의원에게는 "인성이 잘못됐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앞서 이 전 대표의 창당설이 나오는 것에 "전두환·노태우 시절의 민주한국당 이후 안철수·손학규로 이어졌던 일종의 정통 여당과 다른 사쿠라 노선"이라고 폄하했다.


이 의원은 "이 전 대표가 5선, 당 대표, 총리까지 한 분인데 왜 이런 생각을 하고 고민하는지 본질에 대해 성찰하고 반성해야 하는데, 헐뜯고 상처 주는 데 익숙해져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전 대표를 향한 친명계의 목소리에도 "일일히 대꾸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잘랐다.
이 의원은 이 전 대표에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등과의 만남을 권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단순한 제3지대에서의, 3당으로서의 역할이 아니고 민주당을 대체하는 정당이 필요하다. 교섭단체 구성이 아니라 100~120석이라도 해야 한다"면서 "이준석 전 대표도 국민의힘 퇴행에 반발하면서 정치를 바로 세운다는 뜻을 갖고 있고 이 전 대표도 정치를 바로 세우자는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다. 저뿐만 아니라 (이준석 전 대표도) 같이 할 수 있으면 하는 것"이라며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시간을 두고 숙고하겠다"며 "입당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탈당` 이상민, `신당설` 이낙연 비공개 회동…"본래의 민주당 재건해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무소속 이상민 의원과 대화를 나눈 후 배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