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개월만에 멈춘 물가… 11월 3.3%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물가 고공행진이 4개월만에 멈췄다. 지난 10월 3.8%까지 올라갔던 소비자물가지수가 11월 들어 3.3%까지 내려왔다.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가격이 떨어진 영향으로, 전월 대비로는 물가가 0.6% 하락했다.

통계청은 1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12.74(2020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물가지수는 7월 2.3%로 2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후 8월 3.4%, 9월 3.7%, 10월 3.8% 등 3개월 연속 가파르게 상승했다. 변동성이 높은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도 전년 대비 3.0% 오르는데 그치면서 2개월 연속 상승폭을 좁혔다. 장보현 기획재정부 물가정책과장은 "지난 10월 미국의 근원물가가 4.0%, 유럽연합이 4.8%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물가상승률이 둔화한 것은 농축수산물과 석유류의 물가가 안정세를 찾은 영향이 크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전월 대비 4.9% 하락했고, 석유류 물가도 3.5% 떨어졌다. 석유류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5.1% 감소하면서 전체 물가에 -0.25%포인트만큼 기여했다.

장 과장은 "국제 유가가 안정되면서 12월에도 국내 석유가격이 안정될 것"이라며 "다만 최근 원유 가격이 지정학적 요인 등 뉴스 하나하나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만큼, 기본적인 변동폭이 큰 것은 상방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장바구니 물가'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아 소비자들이 가격 변동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생활물가지수'는 11월 115.26으로 전년 동월 대비 4.0% 올랐다. 또 신선식품지수는 전월 대비 7.5% 하락했지만, 전년 대비로는 12.7%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사과(55.5%)와 쌀(10.6%), 토마토(31.6%), 파(39.3%), 오이(39.9%) 등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올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물가관리전담자를 지정한 9개 가공식품 중에서 설탕(19.1%), 우유(15.9%)와 아이스크림(15.6%), 커피(11.6%) 등 4개 품목의 전년 대비 상승률이 두자릿수로 나타났다.

향후 물가 전망을 놓고 한국은행과 기재부의 시각이 다소 갈렸다.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이날 물가 상황 점검회의에서 "단기적으로 큰 폭 상승한 유가와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면서 11월 물가상승률이 상당폭 둔화했다"면서도 "앞으로 이렇게 빠른 둔화 흐름이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한은은 지난 30일 내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2.4%에서 2.6%로 상향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추가적인 외부 충격이 없는 한 추세적인 물가 안정 흐름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며 "경기 흐름이 가시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4개월만에 멈춘 물가… 11월 3.3%
5일 오후 서울 시내 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