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원주 회장, 인니 `신수도건설` 사업 참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수도청 차관·부동산개발업체 CEO와 만나 참여·협력 논의
인프라 분야 최대 국영 지주회사와 협업 MOU 체결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주요 부동산 개발업체 최고경영자(CEO)를 잇달아 만나 개발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5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원주 회장은 지난달 중순부터 나이지리아와 이집트, 싱가포르 등을 순방하고 있다. 이집트 카이로에선 예멘 전력에너지부와 LNG(액화천연가스) 인수기지 MOU(양해각서)로 이어졌으며, 싱가포르에서는 세계 최대 국부펀드 중 하나인 테마섹 홀딩스 산하 국영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원주 회장은 지난달 29일 인도네시아에 도착해 현지 10대 부동산 디벨로퍼인 찌뿌트라(Ciputra)사의 부디아사 사스트라위나타(Budiarsa Sastrawinata) CEO,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에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시나라마스(Sinaramas)사의 묵따르 위자야(Muktar Widjaja) CEO를 면담해 인도네시아 현지 개발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회장은 이들과의 만남에서 대우건설이 하노이 신도시 개발사업 등에서 보여준 성과와 침매터널, LNG플랜트 분야 등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을 설명했다. 또 향후 인도네시아에서 진행될 스마트 시티,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인프라 사업에서도 대우건설이 뛰어난 경험을 가지고 있음을 전하며 인도네시아 건설사업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정 회장은 또 한·인니 수교 50주년 기념 경제협력포럼에 참석해 현지 기업인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행사에 참석한 아궁 위짝소노(Agung Wicaksono) 인도네시아 신수도청 차관에게 대우건설의 신수도 건설 사업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인도네시아는 수도인 자카르타가 해수면 상승과 지반침하현상으로 피해가 커지고 있어 동칼리만탄 지역으로 수도를 이전하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이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국내 건설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대우건설은 보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자원부국이면서 수도 이전과 같은 대형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기회의 땅"이라며 "대우건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LNG플랜트, 침매터널, 도시개발사업 등 인프라 구축에서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정원주 회장, 인니 `신수도건설` 사업 참여
정원주(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대우건설 회장이 한·인니 수교 50주년 기념 경제협력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