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법카` 압수수색 받았는데…세탁소 사장, 유서 남기고 실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법카` 압수수색 받았는데…세탁소 사장, 유서 남기고 실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사진은 4일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모습. [공동취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상점 주인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5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8분께 수원시 매산동 소재 한 세탁소를 운영하던 60대 남성 A씨의 딸 B씨가 "아버지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가 운영하는 세탁소는 이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전날 수원지검이 진행한 압수수색 대상 여러 곳 가운데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이전부터 개인적인 사안으로 우울감을 호소해왔던 것으로 보인다"며 "인근 CCTV 등을 분석하며 A씨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전날 경기도청 총무과와 비서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 피의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 사건 공익제보자 조명현 씨의 신고 내용을 검토한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대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