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식점서 갑자기 퍽 쓰러진 70대…옆좌석 수간호사 덕에 살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식점서 갑자기 퍽 쓰러진 70대…옆좌석 수간호사 덕에 살았다
지난달 26일 경남 창원시 동읍의 한 식당에서 밥을 먹던 7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식사 중이던 간호사 김현지 씨가 응급처치를 하는 모습. [KBS뉴스 방송화면 캡처]

경남 창원의 한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18년 차 간호사가 옆 테이블에서 갑자기 쓰러진 70대 남성의 생명을 구했다.

5일 창원 의창소방서와 창원한마음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휴일 창원시 의창구 동읍의 한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70대 남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이때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한 여성이 다가와 환자 상황을 살폈다.

이 여성은 창원한마음병원에 근무 중인 수간호사 김현지 씨(39)로 밝혀졌다. 김 씨는 남성을 살핀 뒤 심정지 환자 징후임을 직감했다.

김 씨는 남성의 가족이 남성에게 물을 먹이려 하자 만류하면서 119에 신고했다.

김 씨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남성을 식당 밖으로 옮겨 마당에 눕히고 흉부 압박 대신 가슴 마사지로 수 차례 심장을 자극했다. 김 씨는 "혹시라도 구토할까 봐 고개를 좀 돌리고 깨우기 위해서 환자분을 계속 자극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남성은 응급처치를 시작한 지 5분 정도 지나자 의식을 되찾았다. 곧이어 현장에 도착한 119에 의해 남성은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창소방서 소속 구급대원은 "현장에서 심전도를 확인했을 때 심장박동 수가 조금 낮은 거 말고 큰 이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다급한 상황이었지만 베테랑 간호사의 순발력 있는 응급처치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음식점서 갑자기 퍽 쓰러진 70대…옆좌석 수간호사 덕에 살았다
당시 상황을 담은 CCTV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