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민, 속으론 많이 힘들었나…母 정경심 ‘옥중편지’ 전격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민, 속으론 많이 힘들었나…母 정경심 ‘옥중편지’ 전격 공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 <디지털타임스 DB, 조민 SNS>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모친인 정경심 전 동양대학교 교수의 옥중편지를 전격 공개해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민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하는 내 딸 민이에게. 너는 너 자체로 최고다! 많이 많이 고맙구나! 2023.11. 엄마가"라고 적힌 메모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달 27일 정경심 전 교수는 옥중 생활을 기록한 에세이 '나 혼자 슬퍼하겠습니다'를 출간해 화제를 모았다. 신간에는 정 전 교수가 3년 2개월 동안 겪은 구치소 생활, 종교적인 만남, 60년 인생을 되돌아보는 내용,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책 소개에는 '글쓴이 정경심은 어느 날 갑자기 딸, 아들, 남편과 헤어져 구치소 독방에 갇혔다. 구치소에서 1152일 동안 고통과 시련의 시간을 보내면서 가족과 세상을 향해, 그리고 자신을 향해 A4용지 4분의 1절의 구치소 보고전 용지 뒷면에 연필로 꾹꾹 눌러 절절한 가슴속 이야기를 띄워 보냈다'라는 글귀가 담겼다.


특히 이 책에는 '조국 사태' 이후 정 전 교수의 구치소 생활을 비롯해 종교적인 만남에 대한 글, 인생을 회고하고 성찰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 전 교수는 조씨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입시에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뒤 지난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