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매간 성관계도 강요"...19년간 일가족 지배해온 무속인 부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검찰, 법정 최고형인 30년 구형
"피해자 인간성 말살시켜…살인 사건보다 죄책 중해"
"남매간 성관계도 강요"...19년간 일가족 지배해온 무속인 부부
가스라이팅 [아이클릭아트 제공]

19년 동안 일가족을 심리적으로 지배(가스라이팅)를 해서 수억원을 갈취한 무속인 부부에게 검찰이 법정 최고형인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일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이현복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무속인 A씨 부부의 특수상해교사, 강제추행, 공갈, 감금,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촬영물 이용 등 강요)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들에게 징역 30년씩 선고해달라고 요청해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피해자들을 가스라이팅해 인간성을 말살시켰다"며 "이는 살인 사건보다 죄책이 더 중하다"며 구형 사유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B씨와 그의 20대 자녀 C씨 등 세남매를 정신적, 육체적 지배상태 두고 상호 폭행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들 부부는 자신들의 지시를 거부하는 가족 구성원을 서로 폭행하게 했다. 또 남매간에 성관계를 하도록 강요·협박하고, 이들의 나체를 촬영하는 등 성범죄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씨 부부의 지시로 불에 달군 숟가락으로 자녀들의 몸을 4차례 지진 것으로 조사됐다.

세남매 중 막내의 월급통장과 신용카드를 관리하며 2017년 1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2억 5000여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는다.

A씨 부부는 B씨 가족의 집에 CCTV 13대를 설치해 이들을 감시했다.

심지어 가족들은 부엌에서 생활하게 만들고, 5개의 방에는 자신들이 데려온 고양이 5마리를 한 마리씩 두고 키우기도 했다.

이들 부부의 범행은 지난 4월 남매 중 첫째가 피투성이가 된 채 이웃집으로 도망치면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검찰은 앞서 A씨 부부가 남매들에게 생활비 마련을 명목으로 각 2000만∼8000만원을 대출받도록 해 경제적으로 궁핍한 상태로 만드는 수법으로 자신들을 더 의지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피고인들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고는 이달 21일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