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년 모은 용돈으로 경찰관에 `감동의 선물` 전한 초등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이 1년 동안 모은 용돈으로 경찰관들에게 선물을 전달한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26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지난 9월14일 경기도의 한 경찰 지구대에 초등학교 4학년인 A군과 어머니가 양손에 쇼핑백과 음료수를 들고 찾아왔다.

두 사람은 지구대 입구에서 만난 경찰관에게 쇼핑백을 건넸는데, 쇼핑백 안을 확인한 경찰관은 깜짝 놀란 표정으로 A군의 얼굴을 내려다보는 모습이다.

쇼핑백 안에는 A군이 1년 동안 모은 용돈으로 직접 구입한 과자와 떡 등 각종 간식과 음료수가 들어있었다. 또 A군이 직접 쓴 편지도 들어있었다.

편지에는 "경찰관님 안녕하세요! 저는 초등학교 4학년 학생입니다. 제가 1년 동안 용돈을 조금씩 모아 평소 고생하시는 경찰관님들께 작은 선물을 드리게 되었네요. 경찰관님! 항상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우리 마을을 잘 지켜주세요. 경찰관님! 파이팅!"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A군은 선물을 전달한 뒤 경찰관들에게 허리를 굽혀 90도로 인사를 하기도 했다. 갑작스런 선물과 인사에 순간 어쩔줄 몰라하던 경찰관들은 지구대 앞에서 A군과 함께 기념 촬영을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학생의 마음이 담긴 따뜻한 응원에 경찰관들은 오늘도 힘이 난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1년 모은 용돈으로 경찰관에 `감동의 선물` 전한 초등생
A군이 1년간 모은 용돈으로 경찰에게 간식을 전해주고 있는 모습. [경찰청 유튜브 캡처]



1년 모은 용돈으로 경찰관에 `감동의 선물` 전한 초등생
A군이 사온 간식거리를 경찰관에게 전달한 뒤 90도로 꾸벅 인사하고 있는 모습. [경찰청 유튜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