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세계 톱5` 굳건… 혁신기술·ESG 호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글로벌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4년 연속 5위 자리를 지켰다. 스마트폰과 반도체 등 주력 제품의 소비 침체에도 브랜드 가치는 전년보다 4% 올라갔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는 이날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914억달러로 전년(877억달러) 대비 4% 늘었고, 세계 5위를 차지했다.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매년 브랜드가치를 평가한다. 전 세계 브랜드가치 평가 중 가장 역사가 길고 평가방법에서도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 17위를 기록한 데 이어 2012년 9위로 도약해 10위권에 진입했으며 2017년 6위, 2020년 5위 등 브랜드가치 순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해왔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12년 연속 글로벌 10대 브랜드에 포함됐으며, 미국 이외 기업으로 유일하게 2020년부터 글로벌 5대 브랜드 업체로 자리잡았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 평가에서 전사적으로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는 '원삼성' 기반 고객경험 강화 전략,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한 차별화된 '스마트싱스' 연결 경험과 게이밍 경험 제공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마케팅실 산하에 온·오프라인 통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D2C센터', 멀티 디바이스 연결 경험 강화를 맡은 'CX-MDE센터'를 운영하며 제품간 시너지를 높이고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는 통합 연결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자사 제품뿐 아니라 다양한 외부 기기까지 연결할 수 있는 개방형 파트너십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또 모바일, TV, PC,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주요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인터브랜드는 아울러 6G 차세대 통신, AI(인공지능), 전장,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등 미래 혁신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반도체 부문에서 업계 최선단 12나노급 D램 양산 등 혁신을 지속하고 인공지능(AI), 오토모티브 등 유망 산업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이외에도 전 제품군에 걸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리더십 강화 등이 이번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인터브랜드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갤럭시 Z 플립5·폴드5 시리즈에 폐어망 재활용 플라스틱, 글라스, 알루미늄 등 다양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또 TV 등에 적용한 솔라셀 리모트 기술을 개방하고 파타고니아와 협업해 미세플라스틱 저감 세탁기 필터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사장)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브랜드 가치가)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수 있었던 것은 전 세계 고객들의 성원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연결 경험, 미래 기술 리더십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세계 톱5` 굳건… 혁신기술·ESG 호평
인터브랜드 선정 2023년도 '글로벌 100대 브랜드' 20위권. 인터브랜드 제공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세계 톱5` 굳건… 혁신기술·ESG 호평
인터브랜드가 집계한 연도별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평가.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