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준감위원장 "이재용 준법경영 신념, 법원이 판단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 위원장은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한 것에 대해 "공동체가 유지되기 위한 최후 보루가 사법부인 만큼 (사법부가) 훌륭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21일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열린 준감위 회의에 출석하면서 이 회장에 대한 검찰 구형량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법원 판결을 앞두고 준감위원장으로서 의견을 말씀드리기가 바람직하지는 않은 것 같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준감위가 정착되고 여러 기업이나 경제단체에서 이 같은 기구를 만들고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는 최고 경영진의 준법 경영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적극적 지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인데 이런 점들을 법원이 충분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자본시장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 혐의로 2020년 9월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 1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징역 5년에 벌금 5억원을 구형했다. 1심 재판 선고일은 내년 1월 26일이다.

이 회장은 구형 이후 최후 진술에서 "합병과 관련해 개인의 이익을 염두에 둔 적이 없고, 더욱이 제 지분을 늘리기 위해 다른 주주들에게 피해를 입힌다는 생각은 맹세코 상상조차 한 적 없다"며 "제 모든 역량을 온전히 앞으로 나아가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위원장은 삼성이 이사회 중심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자 도입하기로 한 선임사외이사 제도가 수평적 지배구조 확립의 대체재가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모델이 있는데 어떤 모델이 가장 적합한지 많은 검토를 한 끝에 시행해봐야 알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결정한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준감위와 관계사가 충분히 소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제도 도입을) 발표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삼성 준감위원장 "이재용 준법경영 신념, 법원이 판단할 것"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