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왜 머리가 짧아" 편의점 20대 알바女 무차별 폭행 20대, 구속기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왜 머리가 짧아" 편의점 20대 알바女 무차별 폭행 20대, 구속기소
폭행 [연합뉴스]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편의점 20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무차별 폭행한 2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창원지검 진주지청 형사2부(곽금희 부장검사)는 경남 진주시 한 편의점에서 머리가 짧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20대 A씨를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 4일 밤 12시 10분께 진주시 하대동 한 편의점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 B씨를 폭행하고 이를 말리던 50대 손님 C씨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너는 페미니스트니까 맞아도 된다"며 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옆에 있던 C씨에게는 "왜 남자 편을 들지 않느냐, 저 여자는 페미니스트다"며 폭행을 이어갔다.


검찰은 A씨가 평소 '페미니스트는 여성 우월주의자로서 정신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고, 머리가 짧은 B씨가 페미니스트 외모에 해당한다고 생각해 전형적인 혐오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편견을 갖고 특정 집단과 그에 속하는 사람에 대한 혐오감을 표출하는 혐오 범죄에 엄정히 대응하겠다"며 "향후 재판 과정에서도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노력하고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