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불법촬영 혐의 황의조, 소환조사…협박 여성은 구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생활 폭로 명예훼손 고소
불법 정황 발견돼 피의자로
불법촬영 혐의 황의조, 소환조사…협박 여성은 구속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가 지난 18일 불법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제공.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31·노리치시티)가 불법촬영 혐의로 지난 주말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 18일 황의조를 불법촬영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

황씨는 지난 6월 자신을 '황의조의 전 연인'이라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과 영상을 올린 여성 A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A씨는 "황씨가 수십 명의 여성들을 가스라이팅해 관계 사진과 영상을 찍고 이를 휴대폰에 저장했다"고 주장하며 "동의를 받고 찍은 것인지 몰카인지는 알 수 없다"는 글을 SNS에 게시했다.

황의조 측은 해당 영상이 지난해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 뛸 당시 도난당한 휴대전화 안에 있었떤 것들이라며 불법적인 방법으로 찍은 영상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폭로 글의 내용도 사실이 아니며, 이 사안으로 여러 차례 협박을 당해 왔다는 입장이다.


황씨의 고소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영상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불법 촬영 정황이 있다고 보고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 측 변호인은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은 황의조 선수의 영상 유출 피해자로 시작된 것이라는 사실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황씨의 과거 연인에 대해 황씨가 깊은 유감과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향후 수사기관의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황씨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게시물을 몰리고 협박 의혹을 받는 A씨는 지난 16일 구속됐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