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오 초격차 기업 13개사, 유럽 시장 도전장 내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안전성평가연, 입셀 등 '바이오 유럽 2023' 참가
핵심기술, 파이프라인 공개..현지 진출, 투자 모색
바이오 초격차 기업 13개사, 유럽 시장 도전장 내밀다
독일 뮌헨에서 6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바이오 유럽 2023' 모습

안전성평가연 제공

바이오헬스 분야 초격차 기업들이 유럽 최대 바이오 행사에 참가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의 바이오헬스 분야 주관기관인 안전성평가연구소는 6∼8일까지 사흘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바이오 유럽 2023'에 13개 초격차 기업들이 참여해 핵심기술과 파이프 라인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바이오 유럽은 매년 전 세계 제약사가 참여해 기술 수출과 공동 개발 등을 모색하는 바이오 분야 전문 기술거래 행사로, 1995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바이오 USA와 버금가는 글로벌 바이오 기술 전시회로 성장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60여 개국 다국적 제약사와 100개 이상의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참가해 기술거래와 협업 방안 등을 타진한다. 우리나라 13개 초격차 기업들은 'K-바이오 공동 홍보관'을 마련해 보유 기술과 파이프 라인을 소개하고,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기술 수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에는 초격차 사업의 주관기관인 안전성평가연구소 주관으로 유럽 현지 투자유치 기관과 액셀러레이터 등이 참여해 'K-바이오 프리젠테이션' 행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초격차 기업 6개사는 IR(기업설명회)를 통해 글로벌 투자 유치와 기술 수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 가운데 유도만능줄기세포주 기반의 골관절염 세포 치료제 개발 기업인 입셀은 유럽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이전에 나섰고, 아토피성 피부염 엑소좀 치료제 임상에 진입한 브렉소젠은 공동 협력 파트너를 물색했다.

AI 기반 신약개발 기업인 이노보테라퓨틱스는 자체 보유한 AI 신약 플랫폼을 활용해 간섬유화증, 항염증 치료제 등 다양한 후보물질로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고, 갤럭스는 혁신 신약개발 설계 플랫폼을 활용한 감염병 치료제, 희귀질환치료제 개발 성과 등을 알렸다.

프로앱텍은 약물 안정성을 높이면서 면역원성 등의 부작용을 줄인 '결정성 통풍 치료제'를, 넥스아이는 기존 항암제에 반응하지 않는 난치암 치료 기술 등을 각각 선보였다.

이와 함께 메디픽은 인간 장기모델 칩 개발 기술을 이용한 치매 치료제, 큐라티스는 청소년 결핵백신 등 자사 신약 후보물질로 현지 시장 진출을 타진했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초격차 기업들이 기술 혁신과 성장 잠재력, 도전 정신으로 미국뿐 아니라 유럽 시장에서 조명받고 있어 글로벌 블록 버스터급 성과로 이어지도록 후속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