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최강 `이스라엘 모사드, 이렇게 무너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NYT, "정치적 분열과 오만이 총체적 실패 불러"
석달전 군장성 경고도 무시…1년 전 무전기 도청 중단
"네타냐후 총리는 경고 전하려 한 참모총장 만남 거부"
하마스 과소평가, 이란·헤즈볼라 위협에만 초점 
세계 최강의 정보기관이라던 이스라엘의 모사드는 어떻게 해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을 눈뜨고 당할 정도로 무너졌을까?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7일 오전 3시(현지시간), 하마스의 기습 공격이 시작될 때까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깨울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하마스의 공격으로 14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그날 이스라엘의 정보 수뇌부의 실패를 전했다.

하마스의 이례적인 한밤중 움직임을 지켜본 이스라엘 정보부와 국가안보 관료들은 그들이 야간 훈련을 하는 중이라 생각했고, 이후엔 이들이 '소규모 공격'을 시도할 수 있다고 보고 정예 대테러 부대 '테킬라'를 남부 국경에 배치했다.

NYT는 그날 밤 이스라엘이 하마스 대원들이 휴대용 무전기로 교통상황에 관해 얘기하는 것을 들었다면 그 판단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하마스가 전쟁에 관심이 없다고 판단했던 이스라엘은 1년 전 전력 낭비라고 판단해 이 통신망 도청을 중단했다. 한때 '무적'으로 불렸던 이스라엘의 안보 의식은 이렇게 산산조각이 났다.

NYT는 29일자 기사에서 이스라엘과 아랍, 유럽, 미국 당국자들과의 인터뷰, 이스라엘 정부 문서 검토 등을 토대로 이스라엘의 정보 실패를 분석했다. 그리고 며칠, 몇주가 아닌 몇 년간 오류가 지속되면서 하마스의 기습 공격이 가능했다고 진단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안 관료들은 수개월간 의회와 정부에 적들의 위협을 경고하고자 했다.

이스라엘 고위 장성 2명은 7월 24일 의회(크네세트)를 방문했다. 의원들에게 국내 정치적 혼란이 적들을 대담하게 만들고 있다는 긴급 경고를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장성들은 이란, 시리아, 하마스, 헤즈볼라, 이슬라믹 지하드 등 이스라엘이 '저항의 축'이라 부르는 세력의 지도자들이 지금을 이스라엘이 약해진 순간으로 이스라엘을 공격할 때로 본다는 정보기관의 평가를 전하고자 했다. 그러나 브리핑에 참석한 의원은 단 2명이었다. 당시 정치권의 관심은 온통 네타냐후 총리의 우파 정부가 추진한 사법 정비에 쏠려 있었다.

이와 별도로 헤르지 할레비 군 참모총장도 네타냐후 총리와 만나 같은 경고를 전하려 했지만, 총리는 만남을 거부했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이스라엘 정치, 보안 관료들의 '오만함'은 자신들의 군사적, 기술적 우위가 하마스를 견제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

2021년 5월 이후 군 정보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 공식 평가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이스라엘의 파괴적인 대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가자지구 공격에는 관심이 없다고 판단했다.

대신 하마스가 라이벌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통제하는 서안 지구에서 이스라엘인에 대한 폭력을 조장하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이란과 이란의 대리 세력인 헤즈볼라가 가장 심각한 위협이 될 거라 보고 관심과 자원을 이에 집중했다.

2005년 가자지구에서 철수한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를 다시 점령하고 하마스를 진압하는 것은 인명 피해가 크고 국가 이미지에도 지장을 줄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지원을 받는 하마스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 그러나 광범위한 첩보원, 정교한 감시 기구, 국경 요새화 등을 통해 하마스를 억제할 수 있다고 봤다. 로켓과 미사일을 요격하는 아이언돔 방공 시스템에도 의존했다.

하마스가 헤즈볼라나 이슬람국가(IS) 같은 테러 조직이 아닌 지역적 위협이라는 이스라엘의 견해는 미국과도 공유됐다. 미국 정보기관 역시 하마스에 대한 정보 수집에 자원을 거의 투입하지 않았다.

미국 정부 일각에서는 더 긴급한 우선순위라고 보는 테러단체에 하마스 대원들을 정보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시각도 있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봉쇄한 장벽을 과신한 점도 실책이었다. 2021년 세워진 길이 64㎞의 이 콘크리트 장벽과 원격 감시 시스템이 결합하면 이스라엘 침투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이스라엘은 판단했다. 이에 따라 감시 기지에 경험 있는 군인을 많이 배치할 필요성도 적다고 봤다.

그러나 이번 기습 공격에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감시망은 손상하고 장벽은 훼손하지 않는 원격 발사 시스템을 썼다. 감시를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로 작전을 논의하지는 않았다.

전투가 중단된 뒤 이스라엘 군인들은 일부 하마스 대원들의 시체에서 휴대용 무전기를 발견했다. 이스라엘이 1년 전 감시할 필요가 없다고 봤던 것과 같은 무전기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세계 최강 `이스라엘 모사드, 이렇게 무너졌다
29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IDF)이 공개한 가자지구 내 지상 활동 모습. 장갑차량에 탑승한 군인들이 장갑 불도저가 지면을 고르길 기다리고 있다. [IDF 제공 영상 캡처] (가자지구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