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짜뉴스 지목당한 `엑스`, EU서 철수할까…머스크 "완전 거짓" 부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짜뉴스 지목당한 `엑스`, EU서 철수할까…머스크 "완전 거짓" 부인
'X'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자신이 소유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엑스'(옛 트위터)가 유럽에서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소식통을 통해 머스크가 최근 유럽에서 X 서비스를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X는 지난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이후 가짜 뉴스의 온상으로 지목되면서 EU(유럽연합)의 조사에 직면한 상태다.

티에리 브르통 EU 집행위원은 지난 12일 "DSA에 따라 X에 정보 요청을 했다"며 조사 착수 사실을 밝혔다. 이는 DSA 시행 후 가장 중대한 조치로 꼽혔다.

EU는 지난 10일에는 머스크에게 서한을 보내 불법 콘텐츠와 허위 정보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하고 있는 조처를 24시간 이내에 회신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머스크는 "우리의 정책은 모든 것의 출처가 공개돼 있고 투명하다는 것"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지난 8월 시행된 DAS(디지털서비스법)는 가짜뉴스와 폭력적인 콘텐츠 유통을 막기 위한 규제법안이다. 위반 시 전세계 연간 매출액의 최대 6% 해당하는 제재를 받을 수 있다.

머스크는 X의 유럽 철수 관련 보도에 대해 자신의 X 계정에 "완전히 거짓(utterly false)"이라며 부인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