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복권은 생명 구하는 지푸라기"...사상 최악 실업률에 복권 찾는 中청년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제난·취업난에 복권 인기…올해 판매 51.6% 늘어
복권은 희망이 없을때 오히려 불티나게 팔린다. 세계 어느 나라든 마찬가지다. 복권 구매자들은 낙타가 바늘 귀를 통과하기보다 더 어려운 당첨을 상상하며 추첨때까지 잠깐이라도 행복에 젖는다. 실업률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중국에서도 마찬가지다.

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연합조보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국의 복지·체육 복권 판매액은 3757억위안(약 70조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51.6% 늘었다. 올해 중국 복권 판매량은 1월 332억위안→2월 418억위안→3월 308억위안→4월 503억위안→5월 500억위안→6월 487억위안→7월 489억위안→8월 529억위안으로 꾸준히 작년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8월 한 달만 따지면 지난해보다 53.6% 늘었다.

중국 재정부는 "중요 경기 등 행사가 늘고 신규 즉석 복권이 출시돼 복권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빠르게 늘었다"고 설명했지만, 연합조보는 "이런 현상의 배후는 경제적인 분위기와 뗄 수 없는 관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눈에 띄는 변화 가운데 하나는 경제난과 공식 통계로도 20%를 넘긴 취업난 속에서 젊은이들의 복권 구매가 '사회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는 것이다. 연령별 복권 구매자 통계는 따로 존재하지 않지만 중국 매체들은 복권 판매점 업주들이 입을 모아 "청년의 얼굴을 볼 일이 많아졌다"는 이야기를 한다고 전하고 있다.

최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선 한화 300억원대 복권에 당첨되면 어떻게 할 것인지에 관한 해시태그가 4억회 가까이 조회됐고, 그 돈을 어떻게 쓸지 의견을 낸 사람이 수만 명에 이르기도 했다.

샤오홍수나 더우인(중국판 틱톡) 등 다른 소셜미디어(SNS)에서도 복권을 "생명을 구하는 지푸라기"로 보는 청년이 상당수 존재한다고 연합조보는 설명했다.

대학을 갓 졸업했다는 한 네티즌은 "환경이 이렇게나 엉망이니 당연히 복권을 사고 싶다"며 "당첨돼 하룻밤 새 벼락부자가 되고 싶지 않은 사람이 누가 있겠나"라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모두가 돈을 벌 희망을 스스로가 아닌 운에 걸고 있다"며 "사회적으로 돈 벌기가 어렵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자조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복권 판매점들도 변화를 꾀하고 있다. 지금껏 중국 복권 가게의 전형적인 이미지는 누렇고 어두침침한 조명에 중년·노년층이 가는 곳이었다. 그런데 요즘에는 판매점 안팎의 분위기를 바꾸고 이목을 끌 재미있는 문구를 내거는 등 젊은이들의 취향에 맞추는 업주들이 늘었다. 점포를 내는 장소도 쇼핑몰이나 지하철역 등 젊은 유동 인구가 많은 곳으로 바뀌는 중이다.
한 네티즌은 복권 가게 사진을 올리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SNS 인플루언서들이 찾는 밀크티 가게인 줄 알겠다"고 평했다.

SNS에선 생일이나 연인 사이의 기념일, 어린이날 등에 복권을 주고받고 '인증'하는 것이 유행이다.

연합조보는 "집을 살까 차를 살까 고민하다 복권을 사고, 출근길·등굣길에 복권을 산다"는 중국 청년들의 농담을 인용한 뒤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소비가 위축된 젊은이들이 직면한 현실 환경을 반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복권은 생명 구하는 지푸라기"...사상 최악 실업률에 복권 찾는 中청년들
중국 베이징의 젊은이들.[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