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류진 한경협 회장, 故 강신호 명예회장 추도…"경제계 소중한 유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류진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회장이 '박카스의 아버지'로 불렸던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의 별세 소식에 "생명존중과 나눔의 정신, 그리고 늘 청년 같이 뜨거웠던 기업가 정신은 우리 경제계의 소중한 유산"이라며 추도했다.

류 회장은 3일 배포한 추도사에서 "재계를 대표해 사회적 책임과 소명을 다한 경제지도자"라며 "그 숭고한 뜻을 저희 후배들이 받들어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고(故) 강 명예회장은 2004∼2007년 한경협의 전신인 전국경제인연합회의 29·30대 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을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한미·한중·한일 재계회의 등 해외 경제인과의 교류 행사를 다수 주재했다.

2001년에는 전경련 부회장 자격으로 회원사들이 경상이익의 1% 이상을 사회에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전경련 1% 클럽'의 발족을 이끌기도 했다.

한경협은 "회장님은 기업이 사회와 인류에 기여하고자 할 때 지속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실천으로 몸소 보여주셨다"며 "신약 개발과 수출을 향한 쉼 없는 장인정신의 발현은 직접 작명한 '박카스', '판피린' 등 수많은 제품명에 남아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 태어났으면 남을 위해 뭔가 한 가지씩 해야 한다'는 말씀을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류진 한경협 회장, 故 강신호 명예회장 추도…"경제계 소중한 유산"
3일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박카스의 아버지'로 불리는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