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한국야구, 태국에 17-0 콜드게임승…조 2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한국야구, 태국에 17-0 콜드게임승…조 2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3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2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 2회말 2사 상황에서 대한민국 3번타자 윤동희가 솔로 홈런을 치고 홈에서 환영을 받고 있다. [사오싱[중국]=연합뉴스]

한국 야구대표팀이 약체 태국을 상대로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한국은 3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의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2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태국을 17-0으로 대파했다.

한국은 조별리그를 2승 1패로 마쳤고, 승자승 원칙에 따라 대만-홍콩전 결과와 관계없이 대만에 이어 B조 2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5일 낮 1시(한국시간) A조 2위와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르고, 6일 낮 1시 A조 1위와 두 번째 경기에 나선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조별리그 대만전에서 기록한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임하며 슈퍼라운드 4개 팀 중 상위 2개 팀은 결승에 진출한다.

A조 1, 2위는 3일 오후에 열리는 일본과 중국전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한국은 1회부터 태국 마운드를 두들겼다. 1번 타자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이 상대 선발 포옴웃 우띠꼰을 상대로 우중간을 꿰뚫는 3루타를 작렬했고, 최지훈(SSG 랜더스)의 2루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윤동희(롯데 자이언츠)의 사구와 노시환(한화 이글스)의 중전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만든 뒤 문보경(LG 트윈스)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윤동희가 홈을 밟았다.


2회엔 김동헌(키움)의 볼넷과 김혜성의 중전 안타 등으로 2사 2, 3루 기회를 잡은 뒤 최지훈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후속 타자 윤동희(롯데 자이언츠)는 좌월 백투백 홈런을 쳤다. 한국은 3회에도 장타로 점수를 더했다. 김주원(NC 다이노스)이 1사에서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상대 선발 투수를 끌어내렸다.
7-0으로 앞선 4회엔 김혜성의 볼넷과 최지훈의 몸에 맞는 공, 상대 투수 보크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윤동희가 싹쓸이 우전 적시 2루타를 폭발하면서 9-0까지 벌렸다.

공격은 계속됐다. 후속 타자 노시환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 기회를 다시 잡은 뒤 문보경이 우익선상 적시 2루타, 강백호(kt wiz)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폭발하며 12-0으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태국 수비진의 연속 실책으로 한 점을 더 얻어 13-0을 만들었고 김성윤(삼성 라이온즈)의 볼넷과 대타 박성한(SSG 랜더스)의 내야 땅볼, 대타 김지찬(삼성)의 중전 적시타 등으로 두 점을 더해 15-0 콜드게임 조건을 완성했다.

한국은 노시환의 우익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 2루타로 17-0까지 벌렸다. 한국은 5회 마지막 수비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아시안게임 야구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규정을 따르며 5회 이후 15점 이상, 7회 이후 10점 이상 벌어지면 콜드게임이 선언된다.

윤동희는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3타점 3득점, 노시환은 2타수 2안타 2볼넷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선발 나균안(롯데)도 4이닝 4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