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완벽주의 애플` 뭘 놓쳤나…`아이폰15` 과열 인정 "iOS·인스타 동반 문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티타늄 소재 쓴 아이폰15 프로·프로맥스 기기 문제는 아냐"
"iOS 버그도 있지만 인스타·우버·게임 아스팔트9도 과열 원인"
`완벽주의 애플` 뭘 놓쳤나…`아이폰15` 과열 인정 "iOS·인스타 동반 문제"
사진=AP

완벽주의 애플에 무슨 금이 가고 있는 것일까. 품질관리에서 한 치의 오차도 보이지 않겠다는 기조를 이어온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 출시 과정에서 잇따른 품질 이슈를 드러내고 있다. 아이폰의 출생지 미국에서도 애플의 달라진 흐름에 의아함을 표시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애플은 30일(현지시간) 공식 발표를 통해 아이폰15 프로와 프로 맥스의 과열 문제를 인정하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15 프로와 아이폰15 프로 맥스의 과열 문제를 유발하는 버그를 해결하기 위해 'iOS 17'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애플은 "최신 iOS17의 버그와 일부 타사 앱으로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기기 설정과 사용자 데이터 복원에 더 오랜 시간이 걸려 처음 며칠 동안 기기가 뜨거워질 수 있다"고 과열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될 예정"이라며 "아이폰의 과열을 야기하는 앱 개발자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해결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최근 아이폰15 프로와 프로 맥스를 써본 이용자들이 게임이나 전화통화, 페이스타임 등을 할 때 기기 뒷면이나 측면이 뜨거워진다는 불만을 쏟아냈다. 일부 이용자는 제품 표면 온도가 최대 48도까지 올라갔다고 밝혔다. 비디오 게임이나 증강현실 같이 시스템 부하를 일으키는 앱을 사용할 때 기기가 뜨거워질 수 있지만 아이폰15의 발열 문제는 이런 일반적인 상황을 넘어섰다는 게 이용자와 기술 전문가들의 평가다.

애플은 해명 과정에서 일부 앱이 "시스템에 과부하를 일으키는" 방식으로 실행돼 과열의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우버, 게임 '아스팔트9' 등 일부 타사 앱 업데이트가 시스템에 과부하를 가져와 과열이 일어났다는 것. 그 중 인스타그램은 지난 27일 앱 업데이트를 통해 일부 수정 사항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우버와 아스팔트9은 현재 앱 업데이트 작업을 하고 있다.

애플은 또한 아이폰 15 프로 모델의 백그라운드 활동 증가로 인해 기기를 설정하거나 복원한 후 처음 며칠간 열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온라인 게시판에 넘치는 과열 관련 불만이 보도된 후 AP통신에 제공한 짧은 성명에서 "아이폰이 예상보다 더 따뜻하게 작동할 수 있는 몇 가지 조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폰15 프로 모델의 발열 문제가 있자 일각에서는 이 제품에 처음 탑재된 TSMC의 3나노 공정 적용 'A17 프로' 칩을 원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발열 현상과 무관하다는 게 애플의 입장이다. 최신 모델에 적용된 새로운 표준인 USB-C 충전단자로 인한 문제도 아니라고 밝혔다.

아이폰 15 프로 모델의 티타늄 프레임과 알루미늄 하부구조도 과열과 관련이 없다는 게 애플의 주장이다. 일각에서는 티타늄 프레임의 낮은 열전도율과 충분하지 못한 방열 설계가 원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한편 과열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iOS17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구체적인 시기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 12일 공개된 아이폰15 시리즈는 지난 22일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40여개 국가와 지역에 출시됐으며, 지난달 29일에는 마카오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20여개 국가와 지역에 추가로 출시됐다.

한국에서는 오는 13일 출시된다.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15 사전예약분은 10월 첫주 주말 중국에서 전용기에 실려 들어올 예정이다.

애플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과열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표명했지만,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한 상황에서 이 문제가 판매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애플의 아이폰 판매는 경기침체 영향으로 지난 회계연도 3개 분기 9개월 동안 전년 동기 대비 총 4% 감소했다. 애플은 이를 고려해 이번 아이폰15 모델에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면서 아이폰15 프로 맥스 모델의 최저 가격을 9% 인상한 바 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