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전사 대원끼리 술집서 싸우다 흉기로 가슴 찔러…중상 입고 수술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같은 부대 소속 부대원을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힌 특전사 부사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1일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쯤 경기도 수원의 한 주점에서 같은 부대원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가슴 부위를 식당 주방에 있던 흉기로 두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있다.


식당 종업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같은 부대 소속인 두 대원이 싸우다가 범행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를 군 헌병대에 인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특전사 대원끼리 술집서 싸우다 흉기로 가슴 찔러…중상 입고 수술중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