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쓸모 별로 없지만 없으면 심심한 `키링`, 1초만에 매진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쓸모 별로 없지만 없으면 심심한 `키링`, 1초만에 매진도
키링이 다시 유행을 타고 있다. 연합뉴스

한때 유행 하던 키링(key ring)이 최근 각광받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세대)를 중심으로 가방에 달고 다니는 키링 패션이 유행하고 있다.

키링은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유행한 적 있다. 이후 관심이 사그라들다가 최근 '키덜트'(어린이의 감성을 추구하는 어른) 트렌드와 Y2K 감성(1990년대 말·2000년대 초반 감성)이 겹치면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키링 업체 W사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8월28일∼9월24일) 키링 등 가방 액세서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늘었다. 토끼나 곰 같은 동물 모양이나 귀여운 캐릭터 키링이 인기인데 모자나 옷으로 꾸밀 수 있는 상품도 출시되고 있다. 아기타조 인형 키링 등이 대표 상품으로 최근 디자이너 브랜드에서도 관련 제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품절 대란을 불러온 키링 '블핑이'를 만든 모남희는 최근 GS리테일과 업무협약까지 맺으며 활동 반경을 넓히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키링은 2만∼3만원대로 저렴하지만, 가방이나 휴대전화에 달아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 패션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