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인 중국 관광 어느새 2.6배 늘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인 중국 관광 어느새 2.6배 늘었다
붐비는 인천국제공항[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인의 중국 관광이 3분기에 2.6배 늘었다. 한 여행사의 통계지만 전반적으로 한국인의 중국 관광은 최근 급증 추세다. 이는 중국 당국이 지난 3월부터 외국인에 대한 관광 비자 발급을 재개하고 중단됐던 항공노선이 재개됐기 때문이다.

30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해 3분기(출발 기준) 중국 패키지 예약 건수는 2분기보다 261.5% 증가했다. 중국이 전체 예약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분기 4.9%에서 3분기 12.7%까지 높아졌다. 하나투어의 중국 여행 비중은 지난 4월 1.1%에 불과했으나 7월 11.7%까지 높아졌으며 9월에는 13.1%를 기록했다.

연령층으로 보면 40∼60대층이 가장 많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 관광지는 장자제·백두산·태항산·주자이거우 등 중국 4대 풍경구 지역 수요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모두투어와 교원투어 여행이지의 3분기 중국 패키지 예약 건수도 2분기 대비 각각 188%, 320% 늘었다.

이 같은 추세는 통신사 데이터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SKT의 데이터 서비스 지오비전 퍼즐의 관광데이터 기반 해외망 이용 통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가장 많이 방문한 국가 순위에서 중국은 3위로 1분기 8위에서 급상승했으며 7∼8월에도 3위 자리를 유지했다. 2분기 뜨는 여행지 순위에서도 중국은 마카오에 이은 2위를 차지했다.

한편 방한 중국인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지난 8월 한 달간 약 26만명에 달하면서 중국은 '최다 방한국' 2위에 올랐다. 중국당국이 단체 여행 가능국 리스트에 한국을 포함하면서 중국인의 한국 방문은 크게 느는 추세다.

여행업계는 이번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29일부터 10월 6일까지)에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수연기자 newsnew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