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석 귀성 귀향길, 뒷통수 조심하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석 귀성 귀향길, 뒷통수 조심하세요
후면 속도위반 단속 장비. 연합뉴스

'후면 무인 교통 단속 장비'에 승용차와 오토바이가 줄줄이 단속되고 있다. 이 장비는 자동차 앞번호판이아니라 차량이 통과한 후 뒷번호판을 찍어 교통 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한다. 상당수 운전자들이 과속 카메라 앞에서 속도를 줄였다가 다시 급가속하는 관행을 막기 위해 도입했다.

경찰의 홍보에도 후면 단속은 아직까지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특히 차량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에는 단속 건수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경기남부경찰청 교통과는 지난 4월 1일 운영을 시작한 후면 단속 장비로 지난 22일까지 4054건의 과속·신호위반 행위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후면 단속 장비는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 평생학습관 사거리(수원중부)와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상신성결교회 앞 사거리(화성서부) 등 경기남부지역 2곳에 설치돼있다.

경찰은 이들 2곳의 장비를 지난해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시범 운영했으며, 4월 들어 본격적인 단속을 시작했다.


이후 최근까지 약 6개월간 단속 실적은 사륜차 2981건(과속 1956건, 신호위반 1025건), 이륜차 1073건(과속 947건, 신호위반 126건)을 기록했다.
후면 단속 장비는 당초 이륜차의 교통 법규 위반 단속을 주목적으로 설치됐으나, 막상 운영해 보니 이처럼 사륜차 단속 건수가 이륜차에 비해 거의 3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륜차의 과속이 전체 단속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48.2% 수준이다.

이는 운전자들이 후면 단속 장비를 일반적인 전면 과속 단속 장비로 여겨 전면부에서 단속이 이뤄지는 줄 알고 장비 앞에서만 속도를 줄였다가 급가속해 적발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