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앤젤리나 졸리, 패션 디자이너 변신…"삶의 방향 바꾸고 싶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48)가 패션 디자이너가 된다. 7년전부터 영화를 줄여왔다는 졸리는 곧 뉴역에 패션 스튜디오를 열고 패선 디자이너들과 협업할 계획이다.

패션지 보그는 27일(현지시간) 온라인판에서 졸리가 오는 11월 뉴욕에 문 열 예정인 패션 스튜디오 '아틀리에 졸리'를 소개했다.

보그에 따르면 졸리의 아틀리에는 뉴욕의 예술 애호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57 그레이트 존스 스트리트' 2층 건물에 들어선다.

이곳은 앤디 워홀이 1970년 사들여 10년 후 친구인 화가 장-미셸 바스키아에게 빌려준 것으로 잘 알려진 장소이다.

졸리는 이곳에서 영국 런던의 밀리너 저스틴 스미스, 미국의 듀크 라일리 등 패션 전문가들과 협업할 계획이다.

또 맞춤옷 제작과 업사이클링(재활용) 디자인을 비롯해 지역 장인을 위한 갤러리 공간, 난민 단체와 함께 운영하는 카페 등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졸리는 "나는 거물급 패션 디자이너가 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집을 짓고 싶다"고 말했다.


졸리가 현재 디자인 중인 맞춤 모직 바지는 약 300달러(약 40만원)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졸리는 이 스튜디오를 구상하고 준비하는 것을 자녀 자하라(18)와 팍스(19)가 도왔다면서 "온 가족을 위한 프로젝트"라고 전했다.

졸리는 "나는 26살에 엄마가 됐는데, 인생 전체가 바뀌었다. 아이는 나를 구해줬고, 이 세상을 다르게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줬다"며 "아이들을 위해 살고 싶지 않았다면 나는 훨씬 더 어두운 길을 걸었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그는 "7년 전부터는 영화 촬영을 줄이기 시작했다"며 "치유해야 할 일이 많았고, 아직도 제 자리를 찾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내 삶의 많은 측면을 바꾸고 싶다"며 "이것이 바로 미래지향적인 변화"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앤젤리나 졸리, 패션 디자이너 변신…"삶의 방향 바꾸고 싶다"
앤젤리나 졸리.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