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종규 KB금융 회장 "고객·직원·사회가 함께 잘 사는 세상 만들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종규 KB금융 회장 "고객·직원·사회가 함께 잘 사는 세상 만들자"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장기 근속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금융 제공.

"겸손과 도전 정신을 바탕으로 'Only 1 금융그룹'이 되기 위해 노력하자."

27일 오전 서울 KB국민은행 여의도 신관에서 열린 'KB금융지주 창립 15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윤종규 회장은 "KB금융은 그동안 그룹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은행 및 비은행계열사들이 고르게 성장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NO.1 금융그룹'이 됐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임직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선 10·20·30년 간 장기 근속한 직원을 대상으로 감사의 뜻을 담은 공로패 전달식도 함께 진행됐다.

윤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제일 먼저 KB금융에 변함없는 신뢰와 사랑을 보내주는 고객, 끊임없이 지지해주고 있는 주주,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 회장은 '고객 만족 최고의 리딩금융그룹'과 'IT 기술과 사람이 공존하는 바이오닉 컴퍼니'가 돼야 한다고 강조함과 동시에 '지속가능한 KB를 만들기 위한 KB의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모든 것을 고객 관점으로 되돌아보고 다른 금융그룹과는 차별화된 상품과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IT 기술을 내재화해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인 전문성, 융복합 역량, 감성을 발전시키고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 '양손잡이 인재'로 변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 '제 몫을 다 하는 문화'와 '학습하는 문화'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회장은 "상대방을 섬기는 마음으로 존중하고 나눔과 베풂으로 상대방을 위해 때로는 희생하고 배려할 줄 아는 것이 소통하고 화합하는 KB 조직문화에 밑거름이 되는 중요한 요소"라며 "임직원들이 지속적으로 역량을 키워나가고 지식과 정보를 흡수해 일과 학습을 통한 자기 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고객-직원-사회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들고 미래세대에 기여하는 것이 KB가 해야 할 일이라며, KB가 추구하는 가치가 세상에 전달될 수 있도록 '목적이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