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구당 3.6억원 환급하겠다"…현대건설, 여의도 한양 재건축에 사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구당 3.6억원 환급하겠다"…현대건설, 여의도 한양 재건축에 사활
현대건설이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소유주에 제안한 '디에이치 여의도 퍼스트'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서울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아파트 정비사업 수주에 나선 가운데 개발 이익을 극대화해 소유주에게 가구당 최소 3억6000만원 이상을 환급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서울시 정비사업 종합정보관리시스템 '정비사업 정보몽땅'에 올린 입찰제안서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분양수입 가구당 약 6억원 △미분양 시 최초 일반분양가로 현대건설이 대물인수 △일반분양가 상승으로 인한 모든 이익 소유주 귀속 등의 전략으로 동일평형 입주 시 100% 환급받는 개발이익을 제안했다.

여의도 한양아파트는 정비계획상 일반 아파트 이외에 일부 오피스텔을 분양해야 하는 현장이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달리 분양가 규제를 받지 않아 고급화를 통해 분양가를 높일 수 있는데, 현대건설은 이 점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현대건설은 청담동 'PH129', 삼성동 '라브르27' 등 국내 최고 수준 분양가로 주거상품을 분양했던 경험을 살려 여의도 최초의 하이퍼엔드 오피스텔을 탄생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전 가구 복층형 설계와 프라이빗 테라스 등의 대안설계를 통해 오피스텔 면적을 원안 대비 937평 늘리고 분양가격도 평당 8500만원 이상으로 책정했다. 이를 통해 총 분양수입으로 KB추정분담금인 1743억원 대비 1440억 늘어난 3183억원(182% 이상)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또 특화설계를 통해 아파트 분양성을 끌어올려 분양가격을 평당 7500만원 이상으로 책정, 원안인 5698억원 대비 1860억 늘어난 7558억원(132% 이상)의 분양수입을 제시했다.
현대건설은 오피스텔 분양수입 1440억원 이상, 아파트 분양수입 1860억원 이상 등 총 분양수입만 3300억원 이상 증가시켜 가구 당 약 6억원의 분양 수익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현대건설은 미분양이 발생할 경우에도 공사비 대신 최초 일반분양가로 대물인수 하겠다고 제안했다. 대물변제는 오피스텔 평당 일반분양가 8500만원 이상, 아파트 평당 일반분양가 7500만원 이상, 상업시설 최초 일반분양가를 기준으로 삼아 미분양에도 걱정 없는 사업조건임을 강조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한국의 맨해튼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여의도 최초의 하이퍼엔드 주거상품을 제안해 가구당 6억원에 달하는 분양수입과 3억6000만원의 개발이익 환급 등 소유주 이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구상했다"며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여의도 최고의 랜드마크를 탄생시키며 소유주에게 최고의 가치와 이익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