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한동훈 파면부터 하라"… `李 영장기각`에 반격나선 홍익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한동훈 파면부터 하라"… `李 영장기각`에 반격나선 홍익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요.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반격의 포문을 열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처음 참석해 "윤석열 정부가 정치 검찰을 동원해 무도하게 야당을 탄압하고 정적을 제거하려 한 수사가 법원의 문턱에서 제동이 걸린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사과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정치검찰 무도한 탄압 법원서 제동 걸린것"

홍익표 민주당 대표 '尹 사과, 한동훈 파면' 요구




홍 원내대표는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대해 "너무도 당연하고 합리적 결정이다. 사법 정의가 아직은 살아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는데요.

그는 이날 "이제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에 의존한 정치 무력화를 멈추고 국회와 야당을 존중하는 태도로 정치를 복원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무리한 정치 수사에 대한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실무 책임자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파면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앞에 국민은 다시 정부의 존재 이유를 묻고 있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무능함과 폭주를 멈춰 세우겠다. 민주당이 정기국회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정국은 또 다른 국면을 맞게 됐는데요. 혼란스러운 정치상황에 내년 총선의 민심이 어디로 향할지 추석연휴 밥상민심이 가늠자가 될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