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달러 환율 1350원 뚫고 또 연고점 경신…달러 강세·증시 불안 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달러 환율 1350원 뚫고 또 연고점 경신…달러 강세·증시 불안 영향
달러 이미지. 연합뉴스



27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하면서 연고점을 재차 경신했다. 간밤 글로벌 달러 강세와 증시 불안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1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4.2원 오른 1352.7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환율은 전장 대비 6.5원 오른 1355.0원에 개장해 장 초반 1356.0원까지 오르면서 전날 기록했던 연고점(1349.5원)을 경신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지속됨에 따라 미국 국채 수익률(금리)은 상승하고, 글로벌 달러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장 중 한때 4.56%를 기록해 2007년 이후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달러인덱스는 106.17로, 전장보다 0.21% 상승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 우려가 제기되는 것도 시장 내 위험 회피를 강화하는 요인이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