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VM웨어 CTO "프라이빗AI로 생성형AI 도입·활용 자유롭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VM웨어 CTO "프라이빗AI로 생성형AI 도입·활용 자유롭게"
키트 콜버트 VM웨어 CTO. 팽동현 기자

"VM웨어의 '프라이빗 AI(인공지능)'는 기업의 자유로운 LLM(대규모언어모델) 도입·활용을 SW(소프트웨어)스택 기반으로 지원하며, 멀티클라우드를 아우른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키트 콜버트(Kit Colbert) VM웨어 CTO(최고기술책임자)는 27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VM웨어 익스플로어 2023 싱가포르' 행사에서 한국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콜버트 CTO는 "VM웨어와 엔비디아의 파트너십은 그 깊이에서 앞서있다. VM웨어의 아키텍처에 엔비디아의 AI SW(소프트웨어) 및 가속컴퓨팅이 긴밀하게 통합된다"며 "다양한 모델이나 환경에 대한 고객의 선택을 바탕으로 기존 워크로드와 생성형AI 워크로드를 함께 구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점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VM웨어는 내년부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프라이빗 AI'를 앞세워 고객이 자체 LLM을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GPU(그래픽처리장치)를 비롯한 인프라와 다양한 AI 모델 및 애플리케이션은 VM웨어의 광범위한 파트너십 및 오픈소스 생태계와의 협력으로 뒷받침한다. 콜버트 CTO는 "현재 시장 추이를 봤을 때 내년에는 GPU 공급난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자체 데이터 활용 및 개인·기밀정보 유출 이슈 때문에 '프라이빗 AI'에 대한 수요는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콜버트 CTO는 "주로 VCF(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또는 v스피어 위에서 구축될 텐데, 너무 많은 빌드를 필요로 하지 않게 해 고객 부담을 줄일 것"이라며 "고객들이 이를 도입해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과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