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절선물 받은 홍삼 중고로 팔면?..."불법입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향길 운전하며 멀미약 먹었다가 깜박..."졸음 조심해야"
명절선물 받은 홍삼 중고로 팔면?..."불법입니다"
사진=KGC인삼공사

추석 연휴 기간 장거리 운전을 앞두고 멀미약을 먹어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들은 먹지 않는 게 좋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명절을 앞두고 내놓은 식의약안전 정보 사항에서 멀미약은 졸음, 방향감각 상실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7세 이하 어린이, 임부, 녹내장·배뇨 장애·전립선 비대증 환자는 부작용이 더 크게 나타날 수 있어 복용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멀미약을 사용할 경우에는 먹는 멀미약은 승차 30분 전 복용하고 추가 복용은 4시간 이후에 해야 한다. 붙이는 멀미약은 승차 4시간 전 한쪽 귀 뒤에 1매만 부착한 뒤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선물로 받은 건강기능식품을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현행 건강기능식품법에 따르면 영업소를 갖추고 일정 교육을 이수한 후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신고해야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할 수 있다.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안전상비의약품 중 소화제에는 돼지나 소에서 추출한 효소제 성분이 함유돼 돼지고기나 소고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식약처는 완자 등 분쇄육을 조리할 때는 속까지 완전히 익히고 햄, 소시지 등은 중심 온도가 75℃에서 1분 이상, 굴, 조개 등 어패류는 중심 온도 85℃에서 1분 이상 조리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식중독으로 인한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함부로 설사약을 먹으면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이온 음료를 마시는 게 좋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