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문규 산업장관, 대한상의·중견련 방문...경제단체와 소통행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문규 산업장관, 대한상의·중견련 방문...경제단체와 소통행보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경제 단체를 잇달아 찾아 부산엑스포 유치 협조와 수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26일 방 장관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최진식 중견련 회장은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의 토대를 구축하는 엄중한 과제를 성공시킬 적임자로서 신임 산업부 장관의 경륜과 추진력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우리 경제의 중심인 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방 장관은 "전체 고용·매출·수출의 15% 내외를 담당하는 중견기업은 일자리 창출과 해외시장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핵심기업군"이라며 "우리 경제가 재도약하는데 중견기업이 중추적 역할을 하고 성장사다리가 복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답했다.

산업부는 △수출 중견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 및 내수 중견기업의 수출기업 전환 촉진 △중견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문 펀드·융자, 우수인재 양성 등 지원 확대 △세제·규제개선 등 중견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 고도화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방 장관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만나 "최근에는 부산 엑스포 유치활동을 비롯하여 규제 혁신, 무탄소 연합(CF 얼라이언스), 공급망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지원, 신기업가정신 등 새로운 이슈에 선제적으로 잘 대응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첨단산업 육성, 수출 확대 등 우리 경제 회복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은데 글로벌 경기둔화, 3고 위기로 인해 우리 기업의 투자 여력이 크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부가 우리 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도록 기업 리스크를 같이 분담하고 주요국 수준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면 우리 기업들이 활력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