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체포안 가결 "민주당내 배신" 47%에도, "明 혐의 적극소명해야" 82%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여의도연구원, 明 영장실질심사 출석날 자체 여론조사 결과 발표
明 불체포특권 포기 번복에 "국민과 약속 지켜" 51.2% "못 지킬 수도" 43.5%
체포안 가결 "다수의사" 48.2% "배신행위" 46.7%…향후 수사 "적극" 81.8% "소극" 13.4%
이재명 체포안 가결 "민주당내 배신" 47%에도, "明 혐의 적극소명해야" 8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발하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6일 영장실질 심사를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압박성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씽크탱크인 (재)여의도연구원에 의뢰해 받은 여론조사(25일 조사, 전국 성인 남녀 최종 1217명 설문, 유선 197명 + 무선 1020명 전화ARS,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81%포인트)를 인용해 이 대표의 불체포특권 포기 번복은 '국민과의 약속이므로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51.2%로 과반을 이뤘다고 공개했다. 반대로 '국민과 약속을 했더라도 지키지 못할 수 있다'는 의견은 43.5%였다. 두 의견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7.7%포인트)이다.

국회의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해선 '민주적 절차에 따른 국회의원 다수의 의사 표시'란 찬성 의견이 48.2%, '민주당의 내부 단결이 안 돼 생긴 배신 행위' 반대가 46.7%로 박빙세였다. 이 대표가 받게 될 수사에 관해선 '혐의를 적극적으로 소명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81.8%로 절대다수였다. '건강 등을 이유로 소극적으로 임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의견은 13.4%에 그치면서 68.4%포인트 차이가 났다.

이 대표의 범죄혐의점을 뚜렷하게 여기는 쪽이든, 무고하다고 보는 쪽이든 '적극 소명'에 방점을 찍은 셈이다. 여연은 "이번 조사를 통해 지금이라도 이 대표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향후 수사에 적극적인 협조를 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번 여연 여론조사에 국정지지도나 정당지지율 등 조사는 포함되지 않았으며, 응답률 등 조사 결과와 세부사항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등재되진 않았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