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가의 황제` JP모건 다이먼 CEO "美 기준금리 연 7% 갈 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썰물 때 누가 알몸으로 헤엄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때가 올 것"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올해 한 차례 추가 금리 인상"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월가의 황제'로 불린다. JP모건이 미 금융계에서 차지하고 있는 막강한 위상 때문이다. JP모건은 역사적으로 미 금융계가 위기에 놓일때마다 '소방수' 역할을 했다.

그런 다이먼이 25일(현지시간) 전 세계가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위축 속 물가 상승)과 함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가 연 7%를 기록하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이날 인도 뭄바이에서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와의 인터뷰에서 "거래량이 줄고 금리가 높아지면 (금융)시스템에 스트레스가 생길 수 있다"며 "워런 버핏(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썰물 때면 누가 알몸으로 헤엄치고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그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인플레이션에 맞서기 위해 금리를 추가 인상해야 한다고 말해온 다이먼은 금리가 3%에서 5%로 오를 때보다 5%에서 7%로 인상하는 것이 훨씬 고통스러울 것이라면서 "전 세계가 금리 7%에 준비가 돼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22년 만의 최고 수준인 5.50%로 인상한 후 통화 긴축 사이클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의견이 컨센서스를 이루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연준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금리 인상을 오랫동안 유지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지만 시장은 내년에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이먼의 예상대로 금리가 7%까지 인상되면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실업률이 3.8%로 매우 낮고 물가도 완화 조짐을 보이면서 경제 연착륙을 기대하는 낙관론이 급속도로 냉각될 전망이다.

현재 미국 내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연준의 목표치 2%를 크게 웃돌고 있으며 8월에는 에너지 비용 상승으로 물가가 상승하고,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도 올랐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이날 경제가 예상보다 강하면 연준이 올해 금리를 한 번 더 인상하고 오랫동안 긴축정책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 와튼스쿨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자신이 올해 한차례 추가 인상을 예상한 위원 12명 가운데 한명이라고 공개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다만 내년에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둔화하면 결국 금리를 인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월가의 황제` JP모건 다이먼 CEO "美 기준금리 연 7% 갈 수도"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