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세 간식` 탕후루 먹어 본 치과의사 "강남에 집 살 수 있을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세 간식` 탕후루 먹어 본 치과의사 "강남에 집 살 수 있을 듯"
'치과의사 찐' 유튜브 쇼츠 갈무리.

10·20대를 중심을 탕후루가 선풍적 인기를 끄는 가운데 직접 탕후루를 먹어본 치과의사가 "충치유발지수가 굉장히 높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탕후루는 귤, 포도 등 생과일을 꼬치에 꽂고 설탕 시럽을 입혀 굳혀서 만든 중국 전통 간식이다.

26일 유튜브 '치과의사 찐' 채널을 운영하는 한 치과의사가 '치과의사가 직접 탕후루 먹어보았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쇼츠를 통해 탕후루로 인한 충치를 경고했다. 탕후루를 먹은 치과의사는 "확실히 맛은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탕후루는 충치에 정말 최악의 음식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설탕을 씌워서 만든 음식이다 보니 끈적하게 치아에 붙는게 충치유발지수가 굉장히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탕후루 유행이 계속 된다면 제가 조만간 '강남에 집을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라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탕후루를 먹는다고 충치 환자가 늘어나겠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단호히 답하며 "양치질을 한다고 해도 치아에는 미세한 홈이 있다"며 "홈에 박혀있는 당분들은 칫솔모보다 작기 때문에 양치를 한다고 해도 완전하게 제거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탕후루를 먹을 때 충치를 최소화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당분을 '먹는 양'보다 당분을 '먹는 횟수'가 충치에 더 영향이 있다"며 "드신다면 하루에 한 번만 드시고 여러번 먹는 것 보다는 몰아서 드시는게 차라리 낫다"고 덧붙였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